Category Archives: Uncategorized

MBA, 정신없다

예상은 했지만, 역시 정신이 없다.

새로운 나라, 새로운 동네에 우리 가족이 온 지 벌써 2달이 넘게 지났다. 참 정신없이 지나갔다.

지난 주 까지는 Pre-Term 수업으로 리더쉽과 관련된 수업을 들었고, 이번 주 부터 본격적인 가을 학기가 시작되어서 4개 수업을 듣는다. 나는 마케팅, 전략, 회계, 그리고 경영분석 수업을 듣는다.

재밌는 점이 몇 가지 있다. 우선 수업 시작하기 전부터 이미 숙제가 엄청나게 많이 나온다. 내일 첫 수업인 전략 수업을 위해 나는 5시간 이상을 할애하여 교재와 관련 자료들을 읽어야만 했다. 마케팅 수업을 위해 미리 읽어야 하는 자료도 3시간 걸렸다. 열심히 공부한 것도 아니고 그냥 미리 읽어가는 분량이 그 정도.

두번째는, 교재가 엄청 비싸다는 것. 회계 와 전략 수업 교재를 2개 샀는데 50만원 가까이 들었다. 교수들이 반드시 읽어오라고 배포하는 기타 저작권이 있는 잡지/신문 기사들을 읽기 위해서도 십만원 가량을 지출하였다. 상상을 초월한다.

마지막으로, 한국에서 대학생들이 가장 기피한다는 ‘조별과제’를 장려하기 위한 몇몇 교수들이 택하는 방식이다. 학기가 끝나고 학생들로 하여금 같은 조의 다른 학생들을 평가하게 하고, 이를 학점에 반영하는 것. 한 학기 동안 같이 조별 과제를 하면서 누가 어느 정도의 공헌을 했는 지를 서로가 비밀리에 평가하게 하여 모두가 참여하게끔 유도하는 것. 재밌는 듯.

딸내미는 이 동네에 있는 어린이집에 보내기 시작했다. 우리 아이가 배정된 반에는 아이가 10명 정도, 그리고 선생이 두 명 있다. 그런데 처음에 가서 구경하는데, 선생들이 아이들을 굉장히 느릿느릿 천천히 돌보고 있었다. 한국 어린이집 선생들은 빠릿빠릿 움직였을텐데, 여기는 뭔가 느려터진 것 같아서 답답하기도 하고, 이게 제대로 돌아가려나 싶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보니 이 분들이 생각보다 아이들을 잘 돌보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오늘 내 수업 교재를 사러 학교 서점에 갔을 때도 비슷한 느낌. 책 계산하려고 한 100명 이상이 줄 쫙 서 있어도 계산원들은 전혀 서두르지 않는다. 자기 속도대로 바코드 찍고 계산하고 포장하고 다 한다. 우리나라 같았으면 후다닥 찍찍 해서 줄 서 있는 100명이 모두 제 시간에 나가게 했을텐데 말이다. 하지만 줄 서 있는 사람들도 뭐 그런가보다 하고 서 있는 것 같다. 이 동네 사람들 방식인가보다.

암튼 바쁘고 정신없다보니 블로그에 글 쓸 시간이 많지 않다. 그래도 잊지 않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현재 시각 새벽 3시반에 후다닥 글 하나 써보고 자러 간다.

육아와 MBA

내가 MBA 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Business 가 갖는 힘을 느끼면서이다. 사업을 한다는 것은 꼭 돈을 번다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내가 가지고 있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이 사업을 하는 큰 의미 중 하나이다.

우리 사회에는 여러 가지 문제들, 혹은 부족한 점들이 많다. 이러한 문제들을 많은 사람들은 정부 혹은 정치인이 해결해 줄 것을 요구하거나 생각하지만, 나는 꼭 그렇지는 않다고 생각하다. 예를 들어서 한 때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었던 ‘무상급식’ 이야기가 있다. 세금을 들여서 아이들에게 무상으로 급식을 제공해 주려니 사람들에 따라서 여러가지 의견들이 나왔다- 그런데 만약에 아이들의 급식판에 광고판을 달아놓았다면? 온갖 교복, 학원, 문제지, 과자 등 학생들을 타켓팅하는 사업주들이 학생들의 급식판에 광고를 할 수 있도록 하고, 그 광고수익으로 아이들에게 무상급식, 혹은 저렴한 급식을 제공했다면 어땠을까? 물론 완벽한 아이디어는 아니지만,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이 세상을 더 좋게 바꿀 수도 있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방금 내가 지어낸 이야기이다.

암튼, 원래 주제로 돌아와서 내가 MBA 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딸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느꼈던 이 사회의 많은 ‘구멍’들 때문이었다. 맞벌이를 했던 우리 부부는 모아둔 재산은 없었어도 매달 생각보다 많은 월급을 꾸준히 벌었다. 딸아이에게 필요한 물건이나 서비스가 있었다면 우리는 망설임 없이 구매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딸을 키운다는 것은 절대 쉽지 않은 일이다. 우리 나라의 출산률이 전세계 224개국 중 219위인 데에는 분명 뭔가 이유가 있는 것이다. (기사참조)

그래서 나는 아이를 낳고 키우는 것이 더 쉬운 세상을 만드는 데에 일조해 보는 것이 어떨까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그것도 정치가가 아닌 사업가로서 말이다. 정말 막연한 생각이다. 구체적인 계획이나 아이디어는 하나도 없다. 하지만 도전해 볼 만한 가치는 있는 것 같다. 의미가 있는 일이니까 말이다. 그래서 나는 미루고 미루던 GMAT 공부를 2013년 4월부터 하기 시작하였고, 1년 만에 admission 까지 받게 되어 이제 곧 유학을 앞두게 되었다.

 

그래서 나는 이 블로그를 통해 크게 두가지 주제를 다루어볼까 한다. “육아” 그리고 “MBA”.  때로는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때로는 MBA에 대한 이야기를, 그리고 hopefully 이 두 주제를 융합하여 새로운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곳이 되기를 희망해 봅니다.

 

treen2.com 을 새롭게 다시 시작합니다.

블로그를 다시 시작합니다.

아직 이 블로그를 어떻게 운영할 지는 좀 더 두고봐야 하겠습니다만,

아마도 내가 올해 9월부터 시작할 MBA 생활과 관련된 글들이 주를 이루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혹시 기존 블로그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로 옮겨놓았습니다.

http://soeun.synology.me/tt/

단, 위 주소는 제 개인용 NAS 에 설치해 둔 것으로, 속도가 매우 느릴 수 있으며, 스팸으로 인하여 댓글 및 트랙백은 모두 막은 상태입니다.

언제든지 폐쇄가 될 수도 있는 사이트입니다.

 

이 사이트도 스팸 공격을 당할 경우

일시적으로 댓글 등이 막힐 수 있는 점 양지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