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키울 것이냐

아이를 키우다보면 가끔 어떻게 키울 것인가, 혹은 커서 뭐가 되었으면 좋겠는 지에 대해서 생각을 해 보게 된다. (그 시작은 뱃속에서 발길질 하는 것을 보고 축구 선수가 될거라고 말하는 데에서 부터 시작하는 것 같다.) 사실 이러한 고민은 상당히 부담이 되는 고민이기도 하다. 감성이 풍부했으면 해서 음악을 많이 들려줬더니 갑자기 바이올린 하겠다고 그러면 어쩌지 하는 걱정이 든다. 악기를 하겠다 그러면 무조건 넌 재능이 없어서 안 된다고 세뇌교육 시켜야만 한다고도 한다. 그만큼 돈이 너무 많이 들어가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런데 진짜 애가 음악을 너무 좋아한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할까? 빚을 내서라도 지가 하고 싶은 걸 하게 해 주고 싶은 게 부모의 심정이다.

그런데 사실 난 좀 다른 생각을 한다. 내 목표는 하나다. “지가 뭘 하고 싶어하는 지 아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본인이 하고 싶은게 뭔지를 알아야 부모가 지원을 해 주든 빚을 내든 할 것 아닌가? 아무런 꿈도 목표도 없는 아이를 키워내면, 난 내 스스로를 실패한 부모로 간주할 예정이다. 바이올린을 하고 싶다는 아이에게 바이올린을 사주지 못하는 게 실패한 것이 아니다.

문제는, 어떻게 하면 아이가 목표가 생기고 꿈이 생기는 지 나도 모른다는 데에 있다. 창의력을 키워준다는 각종 장난감을 사줘야 하나? 다양한 경험을 쌓게 해줘야 하나? 영어 유치원 보내야 하나? 특목고 보내야 하나? 해외 유학 보내야 하나? 모르겠다. 인생은 쉬운 것이 아니다. 나도 내가 뭘 하고 싶은 지 모르는데 내 딸이라고 어떻게 알겠는가.

며칠 전 가족모임에서 이제 중학교 2학년이 된 사촌동생을 만났다. 숙모께서 그 아이에게 공부 열심히 하라고 얘기 좀 해달라고 그러셔서, 이렇게 말했다. “너가 하고 싶은 게 있으면 공부 안 해도 돼. 그런데 너가 하고 싶은 게 뭔지 모르면 공부라도 해야 돼. 나중에 하고 싶은 게 생겼는데 공부를 안 해서 그것을 못 하면 안 되자나?” 뭐 인터넷에서 보고 주워들은 게 있어서 생각나는대로 이야기했던건데, 지금 곱씹어 생각해 봐도 이야기 잘 한 거 같다. 결국 우리 딸내미도 공부 열심히 시키게 되겠지? 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